메뉴 건너뛰기

지난 달과 지난 주말 에니어그램 참여한 소감 올립니다.

1. 내가 알고 있었든 모르고 있었든 부끄러워하던 것을 드러내 확인하는 순간 그것으로부터 자유로워진다.

2. 내가 이해못할 사람들이 실제로 존재하는구나(황신부님의 피자빵 비유).

마음속에 새겨진 것들입니다.

사실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은 아니었지만, 참 좋은 시간이었고 주변에 꼭 추천하고 싶군요.

앞으로 좋은 기회에 더 자주 만났으면 합니다.  

  • profile
    믿고 와줘서 고마웠어요 솔직한 모습 옆에서 보기도 좋았고~
    젬베 치러 안오시나요
  • profile
    '내가 이해 못할 사람들' 에서 서글픈데요 하하하^^
    함께해서 즐거웠어요. 추천 많이 해주시구요,
    페이퍼 돌릴 때 제가 무시한게 아니고요 속으로 뭐가 나을지 생각하느라.
    언어 버퍼링중이었어요.!
    에잇, 뭐래~~ 다음에는 더 친근하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핸폰에 insight tim... (1)   놀이 2012.04.11 8395
66 요즘 백수인지라 일주... (1)   박영대 2012.03.27 8658
65 안녕하세요. 행복공장... (1)   소명 2012.03.18 8336
64 친구들, 안녕~ ! &nb... (2)   들풀 2012.02.07 8489
63   안녕하세요&n... (2)   도반능 2012.01.12 8795
62 안녕하세요~ 지난해 ... (1)   네티네티 2012.01.10 7295
61 안녕하세요, 들풀입니다... (2)   들풀 2011.12.18 8492
60 안녕하세요? 저는 행... (1)   날으는점돌이 2011.11.24 7426
59 봉봉 봉 봉 부우우우... (1)   봉봉 2011.10.20 8551
지난 달과 지난 주말... (2)   최종열 2011.10.18 8740
57 에니어 그램 기초 프... (2)   백곰 2011.09.27 8318
56 하트에니어그램 센터 ...   오케이 2011.09.14 5306
55 고맙습니다. (1)   반야지 2011.07.11 8573
54 행복공장 화이팅! (2)   무흘정미 2011.04.24 9001
53 행복공장 집들이 다녀왔어요. (1)   나무 2011.04.18 8779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