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난 일요일에 남편의 권유로 막내딸과 함께 '숙자 이야기'를 보러 갔습니다. 집이 인천이라 주말에 그것도 일요일 저녁에 서울나들이 하는 것이 영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난 번 공연 때도 거절했던 터라 이번에는 차마 핑계를 대기가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말하면 내키지 않았던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부족한 저 자신의 마음입니다. 이모들 삶의 배경과 맥락을 머리로는 이해하면서도 마음은 온전하게 가닿지 않았습니다. 공연 자리에 가기에는 자격미달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연극이 끝난 후 노지향연출자님이 연극을 바꿔보자고 하셨을 때 저는 연극 중에 저의 모습이 보였던 부분을 바꿔보고 싶었습니다. 바로 시작 장면입니다. 이모들이 섬처럼 고독한 삶을 표현하는 장면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이 그들을 손가락질하고 멸시하고 경멸합니다. 비록 머리로는 이해한답시고 거친 말을 내뱉지는 않으나 마음에서 불편함을 갖고 있는 저의 모습과 별로 다르지 않았습니다. 제가 무대에 올라갔다면 아마 죄송한 마음에 그냥 이모들을 붙잡고 막 울어버렸을 것입니다.

'숙자 이야기' 연극은 저에게 성찰의 시간을 주었습니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명치 끝이 먹먹한 느낌입니다. 진정으로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고 나누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나 오늘 연극을 통해 그나마 조금 더 마음 자리가 넓어졌습니다.


한풀이를 해주신 이모님들과 한풀이의 촉매자가 되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모님들의 행복을 위해 기도드립니다. 아멘

  • profile
    공연에 와주셔서 고맙고
    진심어린 기도도 고맙습니다
    무엇보다 초록바람님의 솔직함이 고맙고 가슴 찡합니다
    낼모레 평택 가면 이모님들과 그 마음 나누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아름다운 아이들 2015 - 겨울   이영수 2016.01.06 3913
111 아름다운 아이들 -2015 겨울   김일숙 2016.01.02 4051
110 행복을 생산하는 행복공장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 (1)   길가의 들풀 2015.12.04 7659
109 오일간의 해방 (1)   물치 2015.09.19 9458
108 다시 한번 꼭 가고싶은 감옥 ???? (1)   정선생 2015.09.08 7276
107 3일을 보내고 (1)   통나무 2015.09.05 7445
106 ? 알고 있습니까   라이언 2015.06.14 4599
105 절할때 나오는 음악 좀 올려주세요~ (1)   WhitePeak 2015.04.15 7724
104 가을에 다시 가고싶네요 (1)   315부 2015.04.11 9131
103 소년원 에서 연극공연을 마치고..퇴원후 (7)   dldudals 2015.01.30 8231
102 아름다운 아이들의 연극을 보고서...   happitory 2014.11.25 4933
101 2014년 11월에 만난 아름다운 소년들에게 (5)   하명희 2014.11.23 9091
100 호신부님의 "숯고개 아이들"   happitory 2014.11.06 5234
'숙자 이야기' 이모님들의 행복을 기원합니다 (1)   초록바람 2014.11.05 8537
98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1)   두번째 형 2014.10.18 8130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