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름다운 아이들의 이야기 -2015 겨울

2015년을 마무리하는 쯤에 노원장님의 아름다운 아이들 이야기를 보러갔습니다.

처음 찾아간 고봉중고등학교는 낯선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담장이 크게 쳐있는 것이 가슴 아플 뿐

강당에 모여있는 빨간 외투를 입은 건장한 아이들의 눈과 얼굴은 맑고 건강해보여 좋았습니다.

이 녀석들이 왜? 이 곳에 오게되었는지?

아이들의 이야기가 시작되면서 이해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에 담장이 쳐지고 결국엔 담장속에 갇히게 된 이유는 물론 어른들 때문입니다.

몸은 컷으나 생각은 아이들에 머물러 있거나 아니면 건강하게 자라지 못한 어른아이~~

이러한 어른들의 짧은 생각이 건강한 어린이로 자라지 못하게 만들고

그래서 이아이들은 고봉학교에 다니게되었겠지요.


이러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계신 노지향원장님의 열정과 힘을 연극을 통해 보게되었습니다.

연극을 하는 아이들의 치유된 마음은 건강한 모습으로 연극에 몰입하게 되고 자신의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어서

그 모습을 보는 저는 슬픔과 즐거움을 다 누리고 왔습니다

아이들이 풀어낸 이야기와 그 이야기를 되돌리고 싶어하시는 노원장님의 소망은 이루어진 것 같습니다.

과거를 되돌릴 수 없지만 그 과거를 수용하게 된 아이들은 앞으로 건강하게 자랄 것이라는 희망이 생깁니다.

연극을 아주 잘 하는 아이들과 상처난 아이들의 마음을 힘겹게 밖으로 끌어내 주신 노원장님의 열정이 결국 희망으로 나타남을 보게되어

행복했습니다.


저와 동행한 분은 몇 번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그만큼 아이들이 연극을 잘 해주었고 그 이야기를 듣는 관객들에게 큰 울림을 주었습니다.

좋은 경험을 하게 해주었다며 감사의 인사도 받았습니다.

제가 받은 감사 인사는 연극을 해 준 아이들과 노원장님과 두 분의 연기자에게 돌려드립니다.

저도 많은 생각을 하게되었고 새로운 눈을 갖게 됨을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이 아이들이 울타리 밖으로 나왔을 때 있는 지금의 모습 그대로 품어 줄 사회가 되길 희망해봅니다.

아이들이 꿈을 풀고 그 꿈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지?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지 고민해보겠습니다.


두 아이들을 꼭~~ 안아주고 오지 못해서 아쉽지만

10년 후 아이들의 꿈이 이루어지길 기원하며

아이들아 ~~~ 고마워~~~너희에게 내가 배우고 왔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 아름다운 아이들 2015 - 겨울   이영수 2016.01.06 3913
아름다운 아이들 -2015 겨울   김일숙 2016.01.02 4051
110 행복을 생산하는 행복공장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 (1)   길가의 들풀 2015.12.04 7659
109 오일간의 해방 (1)   물치 2015.09.19 9459
108 다시 한번 꼭 가고싶은 감옥 ???? (1)   정선생 2015.09.08 7277
107 3일을 보내고 (1)   통나무 2015.09.05 7445
106 ? 알고 있습니까   라이언 2015.06.14 4599
105 절할때 나오는 음악 좀 올려주세요~ (1)   WhitePeak 2015.04.15 7725
104 가을에 다시 가고싶네요 (1)   315부 2015.04.11 9131
103 소년원 에서 연극공연을 마치고..퇴원후 (7)   dldudals 2015.01.30 8231
102 아름다운 아이들의 연극을 보고서...   happitory 2014.11.25 4934
101 2014년 11월에 만난 아름다운 소년들에게 (5)   하명희 2014.11.23 9091
100 호신부님의 "숯고개 아이들"   happitory 2014.11.06 5234
99 '숙자 이야기' 이모님들의 행복을 기원합니다 (1)   초록바람 2014.11.05 8537
98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1)   두번째 형 2014.10.18 8130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