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happitory

2013.09.09

국내

[세계일보] <설왕설래> 힐링 교도소

조회 수 3581 추천 수 0

 

 

강원 홍천군에 ‘내 안의 감옥’이라는 힐링(치유) 교도소가 있다. 올해 3월 문을 연 감옥체험 수양관이다. 쇠창살만 없을 뿐 교도소와 똑같다. 1.7평짜리 독방 32개와 3.3평짜리 가족실 2개가 복도와 계단을 사이에 두고 양쪽으로 길게 늘어서 있다. 각 방에는 화장실세면대만 있다. 문에는 감시창과 배식구가 달려 있고, 관리인이 밖에서 문을 열어줘야 나갈 수 있다. 밥도 배식구를 통해 넣어준다.

4박5일 수감생활의 첫 관문은 공소장 작성. 내 육체를 가혹하게 다룬 죄, 욕심·질투로 내 마음을 괴롭힌 죄, 가족·친구 등 주변 사람의 기분을 상하게 한 죄, 사회악 앞에서 비겁하게 침묵한 죄, 과소비·환경오염같이 지구를 상대로 저지른 죄 등 몇 가지 사례를 주고 수감자가 자신의 삶에 공소 제기를 하게 한다. 마지막 절차인 판결 역시 수감자 스스로 내린다.

‘내 안의 감옥’은 삶에 찌든 현대인을 위한 휴식 공간이자 치유의 공간이다. 수감 중 가톨릭 신부나 스님, 목사, 교수, 배우, 영화감독과 함께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는 수련과 상담 기회도 갖는다. 교도소 노역에 해당하는 텃밭 농사도 할 수 있다. 4박5일 내내 잠만 잘 수도 있다. 무엇을 할 것인지는 전적으로 수감자 스스로 결정한다. 수감생활이 단순한 체험 차원이 아니라 ‘내면 성찰’이 주목적이기 때문이다.

 

‘내 안의 감옥’은 지방자치단체나 법무부가 아닌 검사 출신 변호사 권용석씨와 연극인 노지향씨 부부가 세운 ㈔행복공장이 운영한다. 격무에 시달리던 검사 시절, ‘단 며칠간이라도 독방에 스스로 갇히고 싶은 욕구를 느껴’ 기획했다고 한다. 권 변호사는 이를 위해 소속 법률회사에 휴직서까지 냈다. 기지촌 출신 할머니들이 직접 배우로 출연하는 ‘숙자 이야기’를 무대에 올리는 등 심리치료 연극을 주로 해온 노씨는 재소자 대상 치유연극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힌트를 얻었다.

감옥도 죄책감을 털어내고 무기력한 일상에서 벗어나는 출구로 등장했다. 어디로 가는지도 모른 채 하루하루를 바삐 살아가는 현대인. 그들에게 힐링은 늘 벗삼고 싶은 존재다.



 

조정진 논설위원

 

 

 

출처: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3/08/11/20130811002134.html?OutUrl=daum

Profile
26
Lv

0개의 댓글

국내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기지촌 할머니들, 무대에서 삶을 말하다

커다란 무대 위에 불이 켜지자 열두 명의 할머니가 걸어 나와 각자 자리에 앉는다. 어떤 이는 누워서 몸을 뒤척이고 그저 끼니를...

국내
[연합뉴스Y] 기지촌 할머니들이 들려주는 연극 '숙자 이야기'

http://play-tv.kakao.com/v/51225104 [앵커] 할머니들의 평균나이 70세. 나이 지긋한 이 어르신들이 연극 무대에 섰습니다. 오...

국내
[오마이뉴스] 연극 통해 새식구 만난 '기지촌 할머니'의 꿈

▲ 이덕희(가명) 할머니의 어린 시절 사진 ⓒ 햇살사회복지회 지난 1월 이덕희(가명) 할머니가 안정리(경기도 평택시 소재)에서 세...

국내
[빅이슈코리아] 기록하고 기억해야 할 기지촌 여성의 삶 <숙자 이야기>

출처: https://bigissuekr.tistory.com/1196

국내
[세계일보] <설왕설래> 힐링 교도소

강원 홍천군에 ‘내 안의 감옥’이라는 힐링(치유) 교도소가 있다. 올해 3월 문을 연 감옥체험 수양관이다. 쇠창살만 없을 뿐 교도...

국내
[레이디경향] 성찰과 나눔으로 행복한 세상 꿈꾸는 '행복공장' 권용석·노지향 부부

때로는 세상이 마치 거대한 감옥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데 필요한 수많은 기준과 조건들, 사람들 간의 관...

국내
[신아일보] 연극·명상 통해 재충전 기회 마련

▲ 인천 동구는 소속 공무원을 대상으로 ‘내 안에 감옥 체험’ 교육을 실시했다. 인천 동구(청장 조택상)는 행복공장 홍천수련원에...

국내
[여성신문] 2013 올해의 여성문화인상 문화예술특별상 을주상 수상 행복공장

‘문화예술특별상 을주상’을 수상한 행복공장의 권용석(50.사진 오른쪽) 이사장과 노지향(52·왼쪽) 상임이사 부부는 외국인 노동...

국내
[교보생명 매거진] 진정한 나를 만나는 좁은 방

행복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