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happitory

2014.07.18

연수 프로그램

[참가후기] "법무부 - 소년보호교사"14-5

조회 수 5306 추천 수 0

 

꾸미기_꾸미기_DSCF3031-tile.jpg

 

 

 

 

● 

이곳에서 느낀 세 가지는 1. 보호 2. 애달픔, 그리움 3. 사람은 혼자가 아니라는 것. 사람에 대한 소중함을 알고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인생그래프를 그리고 나서, 과거에 대한 생각과 미래를 어떻게 개척해 갈까 고민하는 시간을 독방에서 가졌습니다.

하1407법201

 

● 

직업상 수용자들을 관리하는 입장에 서다가 이렇게 교육을 받으면서 관리 받는 입장이 되고나니 수용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하1407법202

 

● 

이곳에서 나를 되돌아보니 내 생각과 사고만을 추구했던 내 모습이 부끄러웠습니다. 다행히 교육을 통해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고 이를 계기로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을 주고 감정을 잘 다스리면서 생활 하고자 합니다. 감정에 이끌려 다니지 않고 감정의 주인이 되어 살겠습니다.

하1407법203

 

● 

살 빼는 게 목표였는데 이곳에서 생활해보니 평소의 식습관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곳에서 채식위주의 식사를 하다 보니 몸이 가볍고 가뿐합니다.

하1407법205

 

● 

나를 내 틀 안에 너무 가두는 것이 아닌가? 하는 화두를 가졌었는데 2박3일 지내면서 많이 깨우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108배를 하던 중 땀을 흘리면서 내가 이렇게 열정을 받쳐서 일을 했던 적은 언제였던가? 나를 돌아보게 되었고 그것을 계기로 땀의 의미를 깨달아 직장에 돌아가서는 열정적으로 아이들을 돌보아야 되지 않나 생각했습니다. 2박3일 마음을 비우고 또 다른 나를 발견하는 시간이었습니다.

하1407법207

 

● 

잠시 후, 부산으로 가기위해 기차역으로 출발하여야 합니다. 마치 지옥행 열차를 타러 가는듯한 느낌이 듭니다. 내가 잠깐 천국에 머물렀던 것일까요? 독방에서 해방되는 순간 해방을 느낄 줄 알았는데 세상에 나갈 생각을 하니 다시 구속 되는 느낌을 받습니다. 이 곳 에서의 생활이 좋았습니다.

하1407법211

 

● 

108배를 하면서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해 나 자신에 대해 되짚어보고 눈물도 흘리고 생각도 많이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하1407법212

 

● 

혼자 있는 시간을 가지려고 왔는데 참 좋았습니다. 에니어그램을 통해 저의 성향을 알게 되고 다른 사람들에게 어떻게 대해야 할지 알게 되어 도움이 되었습니다.

하1407법214

 

● 

2박3일이라 시간이 부족한 점도 있었지만 짧은 시간 속에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지내면서 심신에 대한 변화를 느꼈고, 가정에 돌아가서도 이와 같은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하1407법215

 

● 

깊은 명상을 통해 제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고위직 과장급들이 이 교육을 받으면 조직생활을 꾸리는데 도움이 많이 될 거 같습니다.

하1407법216

 

● 

좋은 생각과 좋은 기를 받아갑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상1407법302

 

● 

기회가 된다면 나의 자녀들에게 이 프로그램을 권해주고 싶습니다.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고 앞으로 욕심을 버리고 남을 이해하고 나를 돌보면서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잘 다스리면서 살아가겠습니다.

상1407법303

 

● 

내 안의 감옥 에서의 첫날밤을 지내고 난 뒤 내 안의 모든 사악함이 다 빠져나간 듯합니다.

상1407법305

 

● 

푹 쉬러왔는데 잘 쉬었다가 갑니다. 숲 속 오솔길 뜀박질에서 숨 가쁘게 목마른 자유의 심장을 느꼈으며, 소박한 밥상에서 자극에 길들여지지 않은 무심한 자연을 맛보았습니다. 또한 따사로운 햇볕을 쪼이며 탐욕의 허물을 벗고 태초의 알몸으로 명상을 하면서 생명의 소중함에 가슴 벅차 오르는 뜨거운 참회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내 앉은 자리가 꽃자리였습니다.”

상1407법306

 

● 

초여름..조금씩 심신이 지쳐갈 때쯤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이 시간을 보내면서 나의 삶의 일시정지 버튼을 누른 것처럼 잠시 멈추고 많은 생각과 정리의 기회를 가질 수 있었고 앞으로의 시간을 걸어감에 있어 조금은 더 용기와 배려의 자세로 삶을 마주하고자 합니다. 언젠가는 다시 채워지고 무거워질 때에는 이곳에서의 명상과 수양을 바탕으로 조금은 저의 마음에 무게를 덜어 내도록 하겠습니다. 베풀어 주신 배려와 도움에 진정으로 감사의 말씀을 글로 전해 봅니다. 행복공장이 앞으로도 긍정적인 발전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상1407법311

 

● 

채우느냐 비우느냐 보다 어떤 방향을 잡느냐가 중요한 화두였는데 방향을 잡고 나갑니다.

상1407법312

 

● 

이번기회에 나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서 참 좋았습니다.

상1407법314

 

● 

제가 원하는 대로 자유로운 시간을 보내서 참 좋았습니다.

상1407법315

 

 

 

 

 

꾸미기_DSCF3010.JPG  

 

 

오타를 찾아 주신 분께는 음료 쿠폰을 드립니다 :)

 

 

 

Profile
26
Lv

2개의 댓글

Profile
하1407법213
2014.07.22

힐링이라는 것은 아름다운 글입니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힐링 한번 느껴보지 못했는데요.?
세상살면서 주위를 되돌아봐야 하는데 사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주위를 돌아보지 못한 내가
너무나 한심스럽다는 생각이 납니다. 이번 2박3일동안 힐링&성찰을 통해 많은것을 배웠습니다.
이 힐링 교육을 통해 모든분들에게 홍보하고자 합니다.
이사장님을 비롯해 스태프 선생님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바람
2014.07.23
행복공장 사무국 식구 전부가
홍천 프로그램에 참가중이라
아무도 답글을 못올렸네요
오늘은 종일 비가 내리고
바람도 좋습니다
언제 한번 놀러오셔야죠
고맙습니다
내 안의 감옥
[5월 후속모임 소감] 프리즌스테이 좋아요

핸드폰을 끄고 안경을 벗고 신발을 벗고 쉬었습니다 입냄새도 나지 않고 눈에 실핏줄도 없어지고 덕지덕지 달라붙은 피곤도 가벼...

1
무문관
[참가후기]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7박 8일 무문관

오늘 새벽 어여쁜 하연달과 함께 향이 진한 녹차 석 잔을 온전히 마셨다. 바로 어제 시작한 것 같은데 벌써 마지막 날이라니… 점...

1
내 안의 감옥
[3기] 참가자 소감문 보실래요?

수감자 1,2,3에서.. 107호 김ㅇㅇ 첫날 잠만 잤다. 둘째날 깊이 들어갔다. 셋째날 몸을 이기지 못했다. 3번 프리즌스테이에 참가 ...

2
연수 프로그램
[참가후기] 인천 인재개발원 "연극&명상" 14-1

● 절 명상을 통해 몸과 마음이 하나가 되어 집중력이 좋아짐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그로인해 어떤 일이라도 성취할 수 있다는...

8
내 안의 감옥
3기 참가후기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시간이 멈추어버린 눈 덮인 산야에 좁고도 넓은 온전한 나만의 자유공간. 높푸른 하늘, ...

2
내 안의 감옥
행복공장의 첫 경험...

또다시 나의 자리로 돌아 왔습니다. 2013년 10월 18일 첫 경험을 하게된 행복공장의 모임... 설레이던 마음을 이끌고 춘천 가도를...

1
연수 프로그램
[참가후기] 인천 인재개발원 "연극&명상" 14-3

● 도시의 아스팔트와 시멘트를 벗어나 2박3일 동안 채식을 하면서 몸과 마음이 건강해 짐을 느꼈습니다. 첫째날, 숲 속 명상을 ...

6
연수 프로그램
[참가후기] "법무부 - 소년보호교사"14-6

● 애니어그램을 통해 나의 유형을 알게 되어 앞으로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리라 믿습니다. 모든 프로그램이 저에게 유익했고 좋은...

2
내 안의 감옥
[5월 후속모임] 기존자 심화과정을 마쳤습니다.

5월13일부터 2박3일간 기존 프리즌스테이 참가자 대상으로 후속모임이 있었습니다. 1기를 진행자 황지연 신부님이 이번 2차수련...

행복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