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난 달과 지난 주말 에니어그램 참여한 소감 올립니다.

1. 내가 알고 있었든 모르고 있었든 부끄러워하던 것을 드러내 확인하는 순간 그것으로부터 자유로워진다.

2. 내가 이해못할 사람들이 실제로 존재하는구나(황신부님의 피자빵 비유).

마음속에 새겨진 것들입니다.

사실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은 아니었지만, 참 좋은 시간이었고 주변에 꼭 추천하고 싶군요.

앞으로 좋은 기회에 더 자주 만났으면 합니다.  

  • profile
    믿고 와줘서 고마웠어요 솔직한 모습 옆에서 보기도 좋았고~
    젬베 치러 안오시나요
  • profile
    '내가 이해 못할 사람들' 에서 서글픈데요 하하하^^
    함께해서 즐거웠어요. 추천 많이 해주시구요,
    페이퍼 돌릴 때 제가 무시한게 아니고요 속으로 뭐가 나을지 생각하느라.
    언어 버퍼링중이었어요.!
    에잇, 뭐래~~ 다음에는 더 친근하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안녕하세요^_^ 저는 ...   황희원 2012.08.07 6
66 안녕하세요 다름이 아니... (1)   김영기 2012.08.07 13
65 [기획강좌 시즌2] ...   방승범 2012.08.09 5782
64 아래글은 '공감'에서...   파도 2012.09.25 5741
63 에니어그램전문강사과정...   happitory 2012.10.05 6966
62 [입금자를 찾습니다!]...   happitory 2012.11.13 5846
61 어릴적 행운을 바라는...   상이 2013.02.07 9
60 새 홈페이지 (1)   설령 2013.06.03 7905
59 감사드립니다. (1)   지 기명 2013.07.10 8277
58 감사한 마음으로 인연을 맺습니다 (2)   laliberta 2013.08.10 8314
57 인연 이라는 것이... (1)   지기명 2013.08.19 8267
56 행복하다는 것은... (1)   지기명 2013.10.08 8618
55 에니어그램 강의가 있어 안내합니다.   happitory 2013.10.10 7165
54 발을 두두리며 행복해 하며... (2)   nabise 2014.02.24 8209
53 벌써 보고 싶어요 ^^ (2)   남승아 2014.02.24 8577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