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촌 할머니 연극교실 ‘숙자 이야기’

사회적 냉대와 멸시 속에서 살아온 평택기지촌 할머니들과 2012년 한 해 동안 매주 연극수업을 하고, 할머니들이 겪은 이야기로 ‘숙자 이야기’라는 연극을 만들었습니다. 위 연극은 2013년 제 15회 변방연극제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는데, 공연이 끝나고 나서 500석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기립박수가 이어졌습니다.

연합뉴스Y

'숙자 이야기' 공연 포스터

'숙자 이야기' 공연 포스터

변방연극제 공연 사진

변방연극제 공연 사진

변방연극제 공연 사진

참가자 소감


  • 젊어서 돈이 좀 있을 때 엄마와 동생이 시도 때도 없이 찾아와 돈 달라고 했던 일에 대응하는 역할을 하다 보니 자꾸 눈물이 나와요. 내 맘속에 아직도 크게 자리 잡은 상처가 지워지지는 않았지만 점점 시원해지고 있어요.
  • 울컥하고 눈물이 나기도 했지만 "하하 호호" 금세 즐겁고, 힘에 부쳐 많이 쳐지기도 했지만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할머니들이 이번 공연을 통해 또 다른 '숙자'로 다시 태어나서 밝고 당당한 삶을 살아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이모들 파이팅!




행복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