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해외나눔
  • Apr 14, 2017 (06:09:45)
  • 994
  • 첨부 15

캄보디아 프놈펜센터에서 온 소식입니다.


새해 첫 날 아침 아이들이 가난한 이들에게 담요를 나눠 주었습니다.

작년엔 한 끼 식사를 나눴었는데 이번에는 추운 계절을 좀 따스하게 보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비록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일은 없는 캄보디아지만 그래도 12월과 1월은 캄보디아 사람들에게 겨울처럼 느껴집니다. 특히 밤엔.


image002.jpg image003.jpg

image004.jpg image005.jpg


image006.jpg image007.jpg


image008.jpg


image009.jpg


자전거에 삶은 옥수수를 싣고 팔러 다니는 이에게

폐품을 모으러 나온 이에게, 구걸을 나선 어르신에게

폐품수집용 수레에 젖먹이를 태우고 나선 이에게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구걸 나온 여인에게도

거리 한 켠에서 자전거 수리노점을 하는 어르신에게

도심에서 이웃에게 도움을 구하는 할머니들과도 나누었습니다.


기쁘게 받아줘서 고마운 마음입니다. 밤에 좀 덜 한기를 느끼며 잠잘 수 있기 바랍니다.



image010.jpg


image011.jpg


금년에도 어김없이 설날이 찾아 왔습니다.
이미 몇 년째 설날이면 해 먹는 한국음식이 있어서 재료만 준비해 주면 아이들이 스스로 알아서 합니다.



image012.jpg

작년 하순에 한 아이를 소개받았습니다.
어린 시절 아버지가 병으로 돌아가시고 몇 년전 어머니마저 돌아가신 후 학교를 그만두고 공장에 2년 정도 다녔다고 합니다.
그러다 학교에 다시 다니고 싶은 생각에 친척의 소개로 저희를 찾아 온 아입니다.
중3으로 복학해서 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어린 나이에 세상 경험을 해 본 아이라서 인지 생활태도가 남다릅니다.
그런데 그만 지난 2월에 생일이 지난 걸 알았습니다.
4월에 생일을 맞은 아이들과 함께 뒤늦게 축하해 주었지만 뚱한 표정입니다.
미안한 마음입니다.
돋보기 안경을 껴야하는 눈처럼 마음의 촛점도 느슨해진 것 같았습니다.


image013.jpg image014.jpg

캄보디아 설날 선물을 준비하려니 아이들이 스스로 고르겠답니다.
아이들이 한살 한살 먹으며 자기 취향이 분명해지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좀 멀리 가다 보니 야트막한 산들이 끝나는 곳에 자연보호구역이란 푯말이 있었습니다.

아이들도 머지 않아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야 할 것입니다. 그때가 되면 지금 같은 야트막한 산에 삶의 자리를 떠나 크고 험준한 산맥들 안에 자리를 잡아야 할 것입니다.
그곳엔 보호구역이 존재하지 않을 지도 모릅니다. 우리 아이들이 그곳에서 다른 이들과 함께 아름다운 삶의 보호구역을 만들어 낼 수있기를 바랍니다.



image015.jpg


image016.jpg


몇 년 전에 행복공장 가족들이 캄보디아를 방문했을 때 노래로 흥을 돋우워 주었던 쁘로난이

프놈펜에서 300km 이상 멀리 떨어진 바탐벙이란 곳으로 이사하는 어머니를 따라 떠났습니다.


시각장애를 갖고 있는 아버지와 함께 거리에서 노래하며 도움을 청하며 살던 아이였습니다만 저희의 도움으로 학교에 입학했었지요.

중간에 낙제해서 학교를 포기하려고 했던 적도 있었지만 잘 극복하고 6학년이 되었습니다.

새로 시작한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고 10월엔 중학생이 되었다는 소식이 들렸으면 좋겠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목록
  • [소년원 학교]아이들에게 배운다.
    • 나눔소식
    • Jun 05, 2017
    • 224 Readed

    2017년5월31일 지난 주, 간식도 맛있게 먹고, 재미있게 놀이를 하면서 많이 웃다가 본격적으로 장면 만들기를 하던 중 다툼이 생기는 바람에 수업을 ...

  • [소년원 학교]오늘 수업은 쉽니다.
    • 나눔소식
    • Jun 05, 2017
    • 202 Readed

    2017년5월25일 오늘 수업은 .... 여기까지.. (수업 마치기 20분전) Facebook Twitter Google+

  • [소년원 학교]일상의 소중함.
    • 나눔소식
    • May 20, 2017
    • 284 Readed

    집 보다는 PC방이 좋았고, 잔소리하는 부모님 보다는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친구가 좋았다. 잠이 좋아서 25시간을 잔적도 있고, 친구와 놀다가 새벽에 ...

  • [소년원 학교]( )가 나에게, 내가 ( )에게 쓰는 편지.
    • 나눔소식
    • May 20, 2017
    • 266 Readed

    Facebook Twitter Google+

  • [소년원 학교]잠재력
    • 나눔소식
    • May 20, 2017
    • 328 Readed

    연극을 통해 알게 된 아이들의 가능성 평소에는 조용하고 얌전한 아이들이 무대에 올라 역할을 입기만 하면 내가 아는 그 아이가 맞나 싶을 정도로 내...

  • [소년원 학교]가족
    • 나눔소식
    • May 02, 2017
    • 369 Readed

    아버지와 어머니는 일하느라 바쁩니다. 출근하기 바빠 아침에도 얼굴 보기 힘들고, 학교에 다녀와서도 나를 반겨주는 건.. 우리 집 강아지뿐입니다. “...

  • [소년원 학교]그만두겠다는 아이..
    • 나눔소식
    • May 02, 2017
    • 250 Readed

    2017.04.20 한 아이는 싸움에 휘말려 임시조치중이고, 한 아이는 수업이 시작되었는데도 문 밖에서 들어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 “들어온나.” “아이.....

  • [소년원 학교]사랑1막3장
    • 나눔소식
    • Apr 15, 2017
    • 307 Readed

    1막1장 - 생일선물 남 : 나는 너를 좋아해.. 사귈래? 여 : 음~생각해보고 말해줄게. 그로부터 두 달째, 답이 없는 소녀. 남 : 이제 12시가 되면 너의 ...

  • [캄보디아] 프놈펜센터 소식
    • 해외나눔
    • Apr 14, 2017
    • 994 Readed

    캄보디아 프놈펜센터에서 온 소식입니다. 새해 첫 날 아침 아이들이 가난한 이들에게 담요를 나눠 주었습니다. 작년엔 한 끼 식사를 나눴었는데 이번에...

  • [평택기지촌] 나에게 있는 것과 없는 것
    • 나눔소식
    • Apr 05, 2017
    • 574 Readed

    화창한 3월의 봄날 평택에 다녀왔습니다. 작년 연말에 뵙고 오랜만에 연극반 모임을 하였습니다. 연극반 모임은 동그랗게 앉아서 그동안의 근황을 이야...

  • [소년원 학교]상상력 학교
    • 나눔소식
    • Mar 29, 2017
    • 342 Readed

    아이들의 상상력은 끝이 없다. 연극이 시작되는 순간, 아이들 손에 쥐어 쥔 물건들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필기할 때 사용하려고 가지고 온 색 싸...

  • [소년원학교]나의 인생
    • 나눔소식
    • Mar 22, 2017
    • 374 Readed

    두 명의 아이들이 오지 않았다. 들리는 말에 의하면 싸움에 휘말려서 징계방에 갈 거 같다고 한다. 연극반 규칙상, 징계방에 가면 연극도 못 올리고 ...

  • [소년원 학교]나의 속마음
    • 나눔소식
    • Mar 20, 2017
    • 285 Readed

    연극 발표를 했는데 상대 배우가 약속대로 하지 않아서 당황스러웠던 아이. 당황스러움이 고스란히 노출 되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무대에서 ...

  • [소년원 학교]내 인생의 첫 연극
    • 나눔소식
    • Mar 11, 2017
    • 309 Readed

    열 두 명의 아이들이 오디션에 합격을 했다. 안타깝지만, 지난 년도에 징벌방에 가서 중도에 그만둬야 했던 아이들은 지난 주 오디션을 보고 난 바로 ...

  • [소년원학교]2017 - 꿈을 위한 도전!! 오디션.
    • 나눔소식
    • Mar 11, 2017
    • 298 Readed

    여기에 알이 하나 있다. 이것이 무엇이든 스스로 알을 깨고 나와 멋진 날개 짓을 할 것이다. 2017년 2월 28일, 새 학기가 시작되었다. 올해로 6기를 ...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